[가을] 엄마 아빠

2020. 4. 10. 22:54

첫째 아들래미가 어낙 예술적 소질이 없으셔서 크게 기대를 안했는데, 가을이의 예술작품은 뭔가.. 느낌이 있다. 특히 요새 사람 그리는데에 재미를 느꼈는지 요새 부쩍 엄마 아빠 얼굴을 많이 그린다. 코는 없지만 얼굴과 눈 입, 그리고 머리카락과 다리를 열심히 그리고는 "잘그렸지? 이거 엄마야" 라며 건네준다. 

 

위에 냉장고에 붙어있는 그림은 빨간색으로 그린 그림이 엄마, 검정색으로 그린 그림이 아빠다. 

'두 아이의 엄마 > 아이들의 작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가을] 엄마 아빠  (4) 2020.04.10
  • 비밀댓글입니다

    2020.04.11 05:41 |
    • ㅎㅎ 저도 같은 생각을 했어요. 엄마 아빠 색을 다르게 쓴건가? 벌써 그런 생각을 하는건가? 하는 마음이요. 별것도 아니었을텐데, 어쩌면 손에 잡히는 대로 그렸던 것일수도 있는데 저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. ㅎㅎ

      lifewithJ.S2020.04.11 09:22 신고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