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2041/1257] 곧 5살 7살을 앞두고..

2020. 11. 10. 14:01

생각보다 빨리 2020년이 지나가고 있다. 

코로나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간도 길었고 그 덕에 아이들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있어야 하는 시간이 거의 없긴 했지만 어찌어찌하여 4살 6살을 잘 넘기고 있다. 건강하게 지내기만 하면 감사한 요즘. 

내년에는 또 어떤 5살 7살이 될지 머릿속에 생각이 많다.

 

우리 첫찌 남자는 유치원생으로 보내는 마지막해가 될 것 같은데 그 한해를 어떻게 하면 알뜰하게 챙겨줘야 할지 엄마 머릿속엔 생각이 많다. 한글도 아직 못뗀 우리 꼬맹이 남자를 위해 어떤 것들을 해야할까? 한글도 같이 공부해야 하고 여행도 더 많이 가고 싶다. 학교를 준비해야하니 이사도 가야하고, 스포츠 센터에서 인라인 타는 법도 배우게 되겠지. 

 

 

우리 곧 다섯살이 되는 딸래미는 욕심이 많다. 발레도 하고 싶어하고 피아노도 하고 싶어하고. 와, 엄마와 아빠의 어깨가 자꾸만 더 무거워진다. 어린이집을 잘 다니고 있지만 유치원으로 옮겨야 할까..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이다. 

왠지 점점 빠르게 자라가는 것 같은 우리집 아이들을 위해 나는 어떻게 뛰어야 할까, 우리집 남자1은 당연히 지금처럼 열심히 일하겠지만 - 나는 어떤 자리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? 정리하고 생각해보는 시간이 많이 필요한 요즘. 

 

 

  • 블로그에 드문드문 등장하니 볼 때마다 아이들이 쑥쑥 자라네요. 벌써 학교를 가나요. 놀랍네요. 하긴 누리도 벌써 3학년이랍니다.^^:

    토닥s2020.11.10 23:00 신고 |
    • 갓난 아기, 뱃속에 있을 때부터 블로그에 기록을 남겼었는데 언제 이렇게 컸나 싶어요. 정말 빠르게 크고 그만큼 저도 빠르게 늙고 있나봐요 하하 ^^; 여섯살을 넘기면서 주원이는 훅 자란 느낌이 있어요. 초등학교는 내후년인데 내년이 너무 아쉬울 것 같아요. 친구들은 공부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일곱살이 되어야 한다고 하는데 저는 마냥 주원이랑 놀고 싶으니 큰일이네요.

      lifewithJ.S2020.11.11 07:21 신고 |
  • 와 가을이 많이 컸네요.
    애들 커가는 속도보면..참...
    말씀대로 시현이는 내년에 학교가니...(과연 며칠이나 갈수있을까 의문이지만)

    친절한민수씨2020.11.12 12:07 신고 |
    • 맞아요, 시현이 내년에 학교가죠. ㅜㅜ 아이가 학교를 들어갈 때 정말 만감이 교차할 것 같아요. 가을이 참 많이 컸죠? 둘째는 눈 깜빡이더라구요. ㅠㅠ

      lifewithJ.S2020.11.12 17:01 신고 |
    • 전 아직도 제 입학식떄 아버지가 창문밖에서 서성이던 모습 기억하는데...(맞는지 모르겠어요 그 기억이 ㅋ)
      저도 그러고 싶은데 입학식은 할지 모르겠어요.

      친절한민수씨2020.11.13 07:44 신고 |
    • 그러네요 ㅠㅠ 아이들의 빼앗긴 많은 것들이 얼른 돌아오길 기도해요 ㅠㅠ

      lifewithJ.S2020.11.13 07:50 신고 |
    • 이리 일찍 댓글을 ㅋ
      오늘 하루도 화이팅하세요 ^^

      친절한민수씨2020.11.13 08:07 신고 |
    • 민수님 ㅎㅎ
      혹시 댓글기능 닫아두셨어요?
      댓글 안달아지던데~

      lifewithJ.S2020.11.27 12:07 신고 |